카테고리 보관물: 기타

내가 모르는 분야의 콘텐츠를 평가하는 건 불가능하다.

얼마 전 너무나 당연한 이야기임에도 전혀 인지하지 못하고 있던 사실을 한가지 깨달았다.

어느 날 어떤 블로그 콘텐츠에 대해서 동료 A님에게 나의 의견을 전달했다.

나: “보기 좋은 콘텐츠는 맞는데 내용이 재미가 없네요.”

A님도 나의 의견에 동의를 했다. 또 다른 동료 B님에게도 물어봤다.

B님: “저는 재미있는데요.”

나는 예상외의 답변에 깜짝 놀랐다. 나는 많은 사람이 재미있어할 콘텐츠를 구분할 줄 안다고 생각했다. 그런데 이 블로그 콘텐츠는 어떠한 센스 있는 패러디도 안보이고 짤방도 식상했다. 아무리 봐도 재미라고는 찾아볼 수 없었다.

그래서 나는 B님이 덕후력이 부족하여 이런 평범한 글도 재밌어하는 건가 생각했다. 그런데 곰곰히 생각해보니 문제는 그것이 아니었다. 나는 이해할 수 없는 분야이기에 애초에 내가 판단하는 것이 불가능한 콘텐츠였던 것이었다.

아래는 개발자들 사이에서 유명한 짤방이다.

bug

개발자들은 위의 짤방을 무척 재밌어하고 크게 공감한다. 하지만 개발자가 아니라면 전혀 재미를 느낄 수 없다. 왜 재미있는지 설명해준다 한들 ‘무엇이 재미있는지 모르겠지만 개발자들은 재미가 있다고 하니 재미가 있나보다’라고 생각하는 것이 최선이다.

즉, 나의 머리로는 이해할 수 없지만 해당 분야의 콘텐츠를 이해하는 사람들은 재밌을 수 있음을 받아들여야 한다는 것이다.

기업들이 내놓는 콘텐츠 중에 재미가 없어서 망한 콘텐츠는 애초에 어떻게 컨펌을 받았을까 궁금했는데 아마 이와 같은 이유가 아닐까 싶다. 특정 대상을 상대로 콘텐츠를 만들었는데 그 콘텐츠를 디렉팅한 사람이 그 분야의 전문가가 아닌 것이다. 즉, 그 디렉터는 콘텐츠가 재미있을지 없을지 전혀 판단할 수 없는 사람인 것이다.

예를 들어 보자. 어떤 회사에서 덕후들을 대상으로 한 제품을 만들었는데 색상 별로 독특한 이름을 붙이기로 했다. 직원중 한명이 덕후라서 민트색을 ‘미쿠색’이라고 부르자고 했다. 그런데 디렉터는 덕후와 거리가 먼 사람이다. 그렇다면 절대 ‘미쿠색’에 대해서 동의하지 않을 것이다. 디렉터의 입장에서는 전혀 공감이 되지 않기 때문이다.

특정 분야에 대한 판단은 그 분야에 경험과 지식이 많은 사람일수록 옳은 판단을 내릴 수 있다. 너무나 당연한 사실임에도 막상 상황이 닥치면 그 사실을 인지하기 어렵다.

당신이 잘 모르는 분야에 결정을 내릴 수 있는 권한을 가지고 있다면 해당 분야 전문가의 의견을 믿고 수렴해야 한다. 분명 쉬운 일은 아니다. 아무리 생각해도 본인 생각에는 이해가 안될 테니까.

‘부스터’의 저자 김종수님의 강연에서 느낀점. “나는 리더로써의 자질을 갖추었는가?”

도서 부스터

최근 회사에서 ‘부스터‘라는 책의 저자인 김종수님을 초청하여 강연을 들었다.

김종수님의 강연 내용에 모두 공감한다. 나 뿐만 아니라 같이 강연을 들었던 모든 사람들이 공감을 했으리라 믿는다.

강연을 마치고 질문 시간이 있었고 질문과 답변이 끝난 후 이 책의 내용을 실천하기에 앞서 더 중요한 것이 있음을 느꼈다.

질문은 다양했지만 질문들의 공통분모는 “부스터의 내용대로 했는데 직원이 일을 제대로 못한다면?” 이었다.

이 질문들의 내면에는 “저는 리더로써 잘해보려고 하는데 직원이 따라오지 않거나 일을 잘하지 못하네요.”가 담겨있다고 볼 수 있다.

바로 이 점이 중요한 것이다. 되물어 보자. “나 스스로가 부스터의 내용을 실천할 리더로써의 자질을 갖추고 있는가?”

강연 당시에 진짜 필요한 질문은 “리더로써 제가 갖추어야 할 것은 무엇이며 제가 잘못하고 있을때 그것을 알아낼 수 있는 방법은 무엇입니까?”가 되었어야 한다.

김종수님은 아래와 같은 이야기를 하셨다.

  • 직원에게 권한을 주지만 책임은 리더가 진다.
  • 직원이 실패하더라도 성공할때까지 기다려준다.
  • 나에게 반대하는 사람을 더 곁에 뒀다.
  • 대부분 일을 직접하는 사람의 말이 맞다.

지금까지 본인 스스로 아래와 같은 생각을 하지 않았는가?

  • “알아서 하라고 일 맡겼더만 엉망이네. 내가 일일이 컨트롤 하지 않으면 안된다니까.”
  • “시키면 시키는대로 하지 얘는 뭐 하자는 것마다 토를 달지?”

정말 직원에게 권한을 위임하는 것과 일을 주고 방관하는 것은 다르다. 권한을 위임하더라도 일을 계속 체크하고 직원이 일을 성공적으로 마치도록 도와주어야 한다. 여기서 일을 체크 한다는 것은 일에 직접 간섭하는 것이 아닌 의견을 듣는 것이다. 김종수님은 “요즘 하는 일은 어때? 내가 뭐 도와줄건 없어?”라고 물어보시는 일을 하셨다고 한다. 그 일을 직접 하는 사람보다 본인이 더 잘 알 수는 없기 때문이다.

직원에게 권한을 위임하기 위해 정말 중요한건 결국 인사다. 믿지 못할 직원은 애초에 뽑지를 말아야 하며 업무 능력보다 친분을 우선시 해서도 안된다. 김종수님 처럼 자신에게 반대하는 사람을 곁에 두는건 쉽지 않다. 쉽지 않으니까 아무나 리더가 될 수 없는 거다.

부스터를 가능케 하고 싶은가? 그렇다면 나 자신부터 리더로써의 자질을 갖추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