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모르는 분야의 콘텐츠를 평가하는 건 불가능하다.

얼마 전 너무나 당연한 이야기임에도 전혀 인지하지 못하고 있던 사실을 한가지 깨달았다.

어느 날 어떤 블로그 콘텐츠에 대해서 동료 A님에게 나의 의견을 전달했다.

나: “보기 좋은 콘텐츠는 맞는데 내용이 재미가 없네요.”

A님도 나의 의견에 동의를 했다. 또 다른 동료 B님에게도 물어봤다.

B님: “저는 재미있는데요.”

나는 예상외의 답변에 깜짝 놀랐다. 나는 많은 사람이 재미있어할 콘텐츠를 구분할 줄 안다고 생각했다. 그런데 이 블로그 콘텐츠는 어떠한 센스 있는 패러디도 안보이고 짤방도 식상했다. 아무리 봐도 재미라고는 찾아볼 수 없었다.

그래서 나는 B님이 덕후력이 부족하여 이런 평범한 글도 재밌어하는 건가 생각했다. 그런데 곰곰히 생각해보니 문제는 그것이 아니었다. 나는 이해할 수 없는 분야이기에 애초에 내가 판단하는 것이 불가능한 콘텐츠였던 것이었다.

아래는 개발자들 사이에서 유명한 짤방이다.

bug

개발자들은 위의 짤방을 무척 재밌어하고 크게 공감한다. 하지만 개발자가 아니라면 전혀 재미를 느낄 수 없다. 왜 재미있는지 설명해준다 한들 ‘무엇이 재미있는지 모르겠지만 개발자들은 재미가 있다고 하니 재미가 있나보다’라고 생각하는 것이 최선이다.

즉, 나의 머리로는 이해할 수 없지만 해당 분야의 콘텐츠를 이해하는 사람들은 재밌을 수 있음을 받아들여야 한다는 것이다.

기업들이 내놓는 콘텐츠 중에 재미가 없어서 망한 콘텐츠는 애초에 어떻게 컨펌을 받았을까 궁금했는데 아마 이와 같은 이유가 아닐까 싶다. 특정 대상을 상대로 콘텐츠를 만들었는데 그 콘텐츠를 디렉팅한 사람이 그 분야의 전문가가 아닌 것이다. 즉, 그 디렉터는 콘텐츠가 재미있을지 없을지 전혀 판단할 수 없는 사람인 것이다.

예를 들어 보자. 어떤 회사에서 덕후들을 대상으로 한 제품을 만들었는데 색상 별로 독특한 이름을 붙이기로 했다. 직원중 한명이 덕후라서 민트색을 ‘미쿠색’이라고 부르자고 했다. 그런데 디렉터는 덕후와 거리가 먼 사람이다. 그렇다면 절대 ‘미쿠색’에 대해서 동의하지 않을 것이다. 디렉터의 입장에서는 전혀 공감이 되지 않기 때문이다.

특정 분야에 대한 판단은 그 분야에 경험과 지식이 많은 사람일수록 옳은 판단을 내릴 수 있다. 너무나 당연한 사실임에도 막상 상황이 닥치면 그 사실을 인지하기 어렵다.

당신이 잘 모르는 분야에 결정을 내릴 수 있는 권한을 가지고 있다면 해당 분야 전문가의 의견을 믿고 수렴해야 한다. 분명 쉬운 일은 아니다. 아무리 생각해도 본인 생각에는 이해가 안될 테니까.

2015 대만 여행 (6) – 지우펀

2015 대만 여행 시리즈 여섯번째 글은 지우펀(九份 / Jiufen) 이다.

예스진지(예류, 스펀, 진과스, 지우펀)에 관심이 있다면 이 글을 읽기전에 ‘2015 대만 여행 (4) – 예스진지‘를 먼저 읽어보는 것을 추천한다.

 

# 루이팡에서 지우펀으로 버스 이동

루이팡역 가까운 곳에서 788번 버스를 타고 쉽게 지우펀으로 갈 수 있다. 버스비는 NT$15 이다. 대만 버스는 잔돈을 거슬러주지 않으므로 이지카드를 쓰거나 잔돈을 정확하게 준비하자.

대만의 대중교통 정보는 구글지도를 활용하면 된다. 구글지도에서 출발지와 도착지를 선택하고 대중교통을 고르면 된다. (루이팡 => 지우펀 구글맵 길찾기 링크)

 

# 지우펀

지우펀은 애니메이션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의 배경지로 소개된 홍등거리가 핵심이다. 즉, 밤에 관광을 하는 곳이다. 때문에 나는 예스진지 택시투어 보다는 지우펀에서 숙박을 하는 것을 추천한다. 택시투어를 할 경우 밤에 들리기는 하지만 머무르는 시간이 길지 않기 때문이다. 지우펀은 작은 마을이기에 열심히 걸어 다니면 곳곳을 다 볼 수 있고 구석구석 돌아다니며 상상의 나래를 펼치면 많은 포토존이 존재하는 곳이기에 잠깐 들렸다 가기에는 아깝다.

여행에서 찍은 사진들을 다시 보니 무척 이쁘게 찍혔다. 야간 촬영이 핵심이므로 노이즈 없이 깨끗한 사진을 얻으려면 밝은 렌즈를 장착한 카메라를 추천한다. 내가 사용한 카메라 렌즈는 밝기가 F1.7 이다. 이 글에 올리는 축소한 사진이 아닌 원본 사진들은 정말 쨍쨍하다.

지우펀 / 九份 / Jiufen

지우펀 / 九份 / Jiufen

지우펀 / 九份 / Jiufen

지우펀 / 九份 / Jiufen

지우펀 / 九份 / Jiufen

지우펀 / 九份 / Jiufen

지우펀 / 九份 / Jiufen

지우펀 / 九份 / Jiufen

 

# 지우펀의 음식

지우펀의 맛집은 조사하지 못했다. 다만 홍등거리에 있는 식당들의 음식 가격은 무척 비싸다. 식당들도 일반적인 식사 보다는 술집 분위기 였다. 대만과는 상관 없는 파스타 같은 메뉴도 많다. 워낙 시킬게 없어서 고민 끝에 볶음밥과 마파두부를 시켰다. 배부른 식사 보다는 술한잔 마시며 홍등의 분위기를 느끼는 곳이라고 생각하자.

지우펀 / 九份 / Jiufen

지우펀 / 九份 / Jiufen

지우펀 / 九份 / Jiufen

지우펀 / 九份 / Jiufen

 

# 숙박업소 Corner Inn(코너인) 소개

내가 쓴 대만 여행 글중 첫번째 글에서 부킹닷컴에서 내가 예약한 호텔들을 소개한 것을 제외하면 지역별 숙박업소를 별도로 소개하지 않았다. 그럼에도 이렇게 따로 소개하는 것은 지우펀은 다른 지역에 비해 숙박업소가 무척 적고 정보도 부족하기 때문이다.

코너인을 부킹닷컴에서 예약했지만 호텔은 아니다. 시설은 게스트 하우스 수준이다. 버스가 지나가는 대로변에 위치하여 찾기가 쉽다. 욕실은 별도이며 에어컨이 있다. 첫번째 글에서도 설명했지만 덥고 습한 나라인 대만에서 욕실 별도와 에어컨은 숙박업소 선택에 있어서 필수다. 무선인터넷(Wi-Fi)가 제공되고 차와 커피를 자유롭게 타서 마실 수 있다. 조식으로 샌드위치가 제공되는데 정말 맛있다. 부킹닷컴에 달린 이용후기 마다 샌드위치 맛있다고 써있을 정도다. 지우펀의 명물 샌드위치가 되었으면 좋겠다.

Corner Inn

Corner Inn

Corner Inn Sandwich

 

# 지우펀 관광 총평

지우펀의 홍등은 가게마다 켜놓는데 가게가 영업을 종료하면서 홍등을 끈다. 때문에 너무 늦게 가지 않도록 조심하자. 나는 월요일에 가서 그런지 밤 8시 30분이었는데도 문을 닫은 가게가 있었다. 핑시선의 마을에서도 문닫은 가게가 많았는데 월요일에 쉬는 가게가 많은게 아닌가 싶다. 그렇다고 주말에 가면 관광객이 너무 많아서 발디딜 틈도 없다고 하니 주의하자.

지우펀에서 숙박을 하고 다음날 아침 일찍 진과스를 가는 코스를 추천한다. 이렇게 하면 지우펀에서는 밤 늦게까지 홍등을 여유롭게 즐길 수 있고 진과스는 관광객이 많지 않은 아침 시간에 황금박물관을 구경 할 수 있기 때문이다.

나에게 지우펀을 한마디로 설명하라 한다면 화려한 홍등의 빛에 둘러쌓인 조용한 마을이라 하겠다.

2015 대만 여행 (5) – 핑시선

2015 대만 여행 시리즈 다섯번째 글은 핑시선(平溪線 / Pingxi Line) 이다.

예스진지(예류, 스펀, 진과스, 지우펀)에 관심이 있다면 이 글을 읽기전에 ‘2015 대만 여행 (4) – 예스진지‘를 먼저 읽어보는 것을 추천한다.

 

# 간단한 핑시선 소개

핑시선은 일제시대 탄광 운행을 하던 철도였으나 지금은 관광용으로 바뀌었다. 핑시선은 여러 마을을 지나가는데 그중 주요 관광지는 아래와 같이 4곳이다.

  • 허우통(侯硐站 / Houtong)
  • 스펀(十分 / Shifen)
  • 핑시(平溪 / Pingxi)
  • 징통(菁桐 / Jingtong)

핑시선 / 平溪線 / Pingxi Line

핑시선은 관광은 보통 TRA(Taiwan Railways Administration)가 지나가는 루이팡(瑞芳 / Ruifang)역에서 타서 출발한다. 대부분의 사람들이 타이베이 시에서 열차를 타고 루이팡에 내리지만 나는 화롄에서 열차를 타고 루이팡에 도착했다.

핑시선 열차

핑시선 열차 내부

 

# 화롄에서 루이팡으로 열차 이동

나는 화롄에서 오후 1시쯤 출발했는데 오전 열차표를 구하지 못해서였다. 대신 화롄의 맛집을 더 경험하는 계기가 되었다. 기차표는 가오슝에서 이틀전에 미리 구입했는데도 원하는 시간대는 매진이었다. 기차표 구매는 여행의 일정에 있어서 매우 중요하므로 이와 관련된 자세한 내용은 대만여행 첫번째 글의 ‘대만 열차(TRA) 표 구매’ 항목을 꼭 읽어보길 추천한다.

 

# 시간 계획 세우기

핑시선 열차를 타고 루이팡에서 징통까지 가는데 걸리는 시간은 1시간 미만이다. 그렇다면 간단하게 왕복 2시간이면 될 것 같지만 관광하는 시간도 필요하고 열차에서 내렸다가 다시 탈때 열차 시간도 맞추어야 한다. 간단하게 계산을 해도 4시간 이상이 필요하다.

왕복 2시간 + (4개의 주요 관광지 구경 x 30분) = 4시간

시간표는 TRA 사이트 한국어 페이지 에서 확인 할 수 있다.

TRA Timetable

사이트에 접속하면 좌측에 지도가 있는데 지도에서 New Taipei를 선택하면 루이팡(뤠이팡)을 선택할 수 있고 Pingxi Line을 선택하면 징통을 선택할 수 있다.

출발과 도착을 루이팡과 징통으로 선택하면 출발과 도착 시간은 알 수 있지만 주요 관광지 4곳을 지나는 시간까지 한눈에 보기는 어렵다. 루이팡역에서 직접 찍은 시간표를 보면 한눈에 볼 수 있다. 다만 사진속의 시간표는 변경이 될 수 있으니 확신하지 말고 참고만하자.

ruifang to jingtong

jingtong to ruifang

위 사진속 시간표를 바탕으로 가상의 계획을 세워보자.

  1. 루이팡에서 09:03 열차를 타고 징통에 10:00 도착
  2. 징통에서 17분 머물고 10:17 열차타고 핑시에 10:23 도착
  3. 핑시에서 1시간 머물고 11:23 열차타고 스펀에 11:45 도착
  4. 스펀에서 1시간 머물고 12:45 열차타고 허우통에 13:05 도착
  5. 허우통에서 1시간 머물고 14:05 열차타고 루이팡에 14:15 도착

빠듯하게 가상의 계획을 세워도 총 5시간 12분이 걸린다. 이런 식으로 특정 마을에 내리면 다음 열차 시간을 고려해야 한다. 징통과 핑시는 1.8km로 도보로 약 24분이 걸리기에 열차를 타지 않고 도보로 이동했다는 사람도 있다.

각 마을에 대한 정보를 충분히 조사하여 어떤 마을에 얼만큼 머물것인지 계획을 잘 세워보자. 나는 여행을 가기전에 이런 정보를 얻지 못해서 실제 여행시 시간이 부족하여 핑시와 스펀 밖에 구경하지 못했다.

 

# 원 데이 패스(One Day Pass)

핑시선은 이지카드(悠遊卡 / EasyCard)로 이용이 가능하지만 여러 마을에 자유롭게 타고 내릴 계획이라면 ‘원 데이 패스(일일권)‘를 구입하는 것이 좋다.

일일권은 NT$64인데 한정거장만 이동해도 NT$15 이다. 루이팡에서 핑시선 종점인 징통까지 NT$29 이다. 루이팡에서 징통과 스펀을 가는 것을 예로 들어보자.

  1. 루이팡에서 징통 NT$29
  2. 징통에서 스펀 NT$15
  3. 스펀에서 루이팡 NT$20

합계: 29 + 15 + 20 = NT$64

위의 예는 TRA 사이트에서 직접 구간별 가격을 확인해본 결과다. 행여 복잡한 계산을 통해서 NT$1 아껴봤자 40원도 안된다. 징통보다 가까운 두 군데만 갈 것 아니라면 일일권을 사자.

핑시선 원 데이 패스

 

# 핑시(平溪 / Pingxi)

핑시는 대만 영화 ‘그 시절, 우리가 좋아했던 소녀(那些年, 我們一起追的女孩 / You Are the Apple of My Eye)’의 촬영지라고 한다.

평일 늦은 시각(오후 5시)이라 그런지 관광객이 없다시피 했고 문을 닫은 가게가 많았다. 아마도 예스진지에 포함되는 스펀을 제외한 핑시선의 다른 마을들은 스펀에 비해 상대적으로 관광객이 적으리라 생각된다. 여기저기 아기자기한 벽화가 그려져 있었다. 핑시에서도 스펀에서와 같은 천등을 날릴 수 있다. 소시지 구이(NT$35)도 맛있었다. 다음 열차시간이 촉박하여 오래 머물지는 못하고 역에서 가까운 주변을 한바퀴 돌아보고 나왔다.

핑시 / 平溪 / Pingxi

핑시에서 먹은 소시지 구이

핑시 / 平溪 / Pingxi

 

 

# 스펀(十分 / Shifen)

핑시선에서 예스진지 코스에 포함된 마을이라 그런지 핑시에 비해서 사람이 무척 많았다. 평일 늦은 시간임에도 사람이 많았으니 주말 낮에는 발디딜 틈이 없을 것 같다. 많은 사람들이 천등을 날렸으나 나는 천등을 날리지 않고 다른 사람이 날리는 것을 구경했다. 128m 길이의 흔들다리 정안적교(징안댜오차오 / 靜安吊橋, 구글맵 링크)를 포함한 곳곳에서 사진을 찍었다. 스펀 폭포(구글맵 링크)도 멋있다고 하는데 시간이 없어서 가지 못했다.

하필 이날 철도 공사가 있어서 스펀에서 루이팡으로 가는 열차가 일찍 끊겨 버리는 문제가 발생했다. 다행히 별도의 무료 버스를 운행해줘서 루이팡에 무사히 돌아왔다.

스펀 / 十分 / Shifen

스펀 / 十分 / Shifen

스펀 / 十分 / Shifen

스펀 / 十分 / Shifen

 

# 핑시선 관광 총평

단순히 열차만 타면 핑시선 관광에 별다른 문제는 없을 것이라는 나의 안일한 계획 때문에 대나무 마을 징통과 고양이 마을 허우통을 가지 못했다. 핑시선 관광을 여유롭게 즐기려면 이른 아침부터 열차는 타는 것이 좋다. 하지만 천등은 어두운 저녁에 날리는 것이 멋있다. 이점을 고려해서 시간 계획을 잡자. 나는 천등 보다는 홍등을 보기 위해 해가 지는 것과 함께 지우펀으로 발걸음을 옮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