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보관물:

프론트엔드 개발자가 백엔드 영역까지 다루게 될 때

개발자들은 코드나 파일을 구분하고 분리하려고 하는데 실력이 늘수록 더 많이 조각을 낸다.

그래서 논리적으로 연결되어 있음에도 분리를 하는데 대표적으로 언어가 다르고 역할이 다르다 하여 HTML, CSS, JS를 떼어놓는다. 논리적으로 연결이 되어 있다보니 이들을 떼어 놓으면 상당히 불편하다. 그래서 나는 이전부터 대부분의 개발자들이 싫어하는 방법인 HTML+CSS+JS 를 묶어서 코딩했는데 다행히 웹컴포넌트 기술이 나오면서 자연스럽게 HTML+CSS+JS 가 묶이게 되었다.

이와 비슷하게 이전부터 계속 의구심을 갖고 있는 것중 하나가 프론트엔드와 백엔드의 분리이다. 프론트엔드와 백엔드는 논리적으로 딱 떨어지지 않으며 코드나 파일은 분리되어 있을지 몰라도 논리적으로 의존되어 있다.

나는 프론트엔드와 백엔드를 모두 다루다 보니 프론트엔드와 백엔드가 면밀하게 협력하도록 코딩을 하는데 협력을 극대화 할수록 점점 가까워지다가 마치 웹컴포넌트 처럼 둘이 하나로 융합되어 버렸다.

한때 웹퍼블리셔가 HTML, CSS만 하면 된다고 했지만 결국 JS까지 다루는 프론트엔드 개발자로 변하였다. 초반에는 프론트엔드 개발자가 보이는 화면을 만드는 것이 끝이었지만 이제는 서버의 API를 호출해서 동작하는 하나의 프로그램을 만들고 있다.

이로 인해 기존에 없던 보안 문제, 비효율적인 API 호출, 프론트엔드 종속적 API 개발 등의 문제들이 발생하게 되었다. 파일이나 코드가 물리적으로 분리되어 있을 뿐 논리적으로 종속되어 있을 수 밖에 없으니 최종 사용자가 쓰는 프론트엔드의 장단에 백엔드가 맞춰줄 수 밖에 없다.

많은 개발자들이 불편한데? 비효율인데? 나만 그렇게 생각하나?라는 생각이 퍼져나가는 시점에 웹퍼블리셔가 JS까지 배워 프론트엔드 개발자가 된 것 처럼 프론트엔드 개발자가 백엔드 언어를 배워 융합시켜 버리게 되지 않을까 조심스럽게 예측해본다.

이렇게 된다면 스마트폰 네이티브 앱의 경우 프론트엔드 UI가 고정되어 있는 것이 아닌 마치 웹브라우저 처럼 백엔드가 정한 UI를 그려내는 것이 가능하고 이를 위한 프레임워크도 나오게 된다면 하이브리드 앱의 즉각적인 업데이트와 네이티브 앱의 성능이라는 두마리 토끼를 잡는 것도 가능할 것이다.

웹퍼블리셔 보다 JS를 아는 프론트엔드 개발자가 더 많은 것을 할 수 있는 것 처럼 백엔드를 아는 프론트엔드 개발자는 더 많은 것을 할 수 있게 될 것이다.

그렇다고 풀스택 개발자가 되어야 한다고 말하는 것이 아니다. 프론트엔드에 초점을 둔 백엔드를 말하는 것이다. 프론트엔드와 백엔드 양쪽을 다 해본 개발자라면 이 말이 무슨 뜻인지 알 것이다.

네이버 블로거의 영원한 족쇄 저품질

다양한 블로그 서비스중에 유독 네이버 블로그에만 있는 특이한 현상이 있다. 그건 바로 ‘저품질‘ 이다.

네이버 블로거들이 말하는 저품질이란 네이버 검색 상위노출(첫 페이지 노출)이 안되는 것을 말한다. 그리고 저품질에 걸릴까봐 전전긍긍하며 불안한 마음으로 블로그를 운영한다. 심지어는 블로그가 저품질에 걸렸다고 판단되면 새로운 블로그를 개설해서 모든 글을 옮기기도 한다.

 

저품질은 논리적으로 불가능

하지만 네이버에서는 공식적으로 저품질이란건 없다고 말한다. 프로그래머로써 논리적으로 봤을때 나도 이 부분에 동의한다. 왜 그런지 따져보자. 네이버 블로그 검색 첫 페이지에 노출되는 글은 10개다. ‘강남 맛집’으로 검색했을 경우 검색되는 전체 글은 지금 이 시점에서 178,107건 이다. 그럼 같은 블로그가 중복되는 것도 있다고 치고 블로그를 10만개로 잡아보자. 그렇다면 첫 페이지에 노출되는 블로그 10개를 제외한 나머지 99,990개의 블로그는 저품질인가? 자신이 네이버 블로그 관리자라면 ‘강남 맛집’ 키워드 하나만 해도 나오는 수만개의 블로그에 저품질을 부여하는 작업을 하고 싶은가?

 

진짜는 고품질이다

2013년 4월 13일 한국소비자원의 통계에 따르면 네이버 블로그만 2천850만개가 개설되어 있다고 한다. 국내 전체 블로그중 파워블로그는 1,400개라고 한다. 손꼽히는 파워블로그는 아니더라도 괜찮은 블로그를 1만개라고 해보자. 네이버 블로그 관리자 입장에서 고품질 블로그 1만개를 고르는게 빠를까 저품질 블로그 2천849만개를 고르는게 빠를까? 당연히 고품질 블로그를 뽑는게 합리적이다. 스포츠 팀을 보더라도 잘하는 사람을 뽑아서 1군에 올리고 1군에 오르지 못한 사람들이 2군이 되는거지 못하는 사람을 뽑아서 2군을 만들고 2군 만들고 남은 사람을 1군으로 만드는게 아니다.

 

저품질은 도시전설

저품질에 대한 소문은 엄청나고 풍성하다. 저품질의 덫을 피하는건 미셔 임파서블이다. 저품질에 걸릴 행동은 하나도 하지 않았는데도 저품질에 걸렸다는 블로거는 수두룩하다. 저품질에 걸리지 않는 완벽한 방법은 딱 한가지다. 네이버 블로그를 하지 않으면 저품질에 걸리지 않는다. 왜 이렇게 저품질은 추측만 난무할까? 당연히 저품질은 존재하지 않기 때문이다.

 

결국은 고품질 경쟁에서 밀려난 것

새로운 블로그와 블로거들은 계속 등장한다. 한때 자신의 블로그가 고품질이었다 해도 다른 고품질 블로그가 등장하면 경쟁에서 밀리는 것이다. 저품질에 걸리는 행동을 하지 않았음에도 저품질에 걸리는 비논리가 이제 풀리는가? 즉, 당신의 블로그에 잘못은 없다. 단지 다른 블로거가 더 잘했을뿐이다.

 

네이버 블로거가 네이버 검색 상위노출에 목숨거는 이유

네이버 블로그 이외의 블로그를 쓰는 사람들은 네이버 검색 상위노출에 크게 신경쓰지 않는다. 물론 노출되면 좋지만 어차피 네이버 블로그를 우선으로 보여주기에 포기했다고 볼 수도 있다. 그렇다면 네이버 블로그 이외의 블로그는 일일 방문자수가 0일까? 그렇지 않다. 네이버 블로그 이외의 블로그는 네이버 검색 말고도 다른 모든 검색엔진에 노출된다. 하지만 네이버 블로그는 네이버 검색에서만 노출된다. 때문에 네이버 블로그는 네이버 검색만이 유일한 출구다. 물론 네이버 블로그가 구글에서 검색되는 경우도 있는데 그건 이후에 다시 설명하겠다.

 

네이버 블로그의 일방문자수 뻥튀기

네이버 블로그의 일방문자수를 그대로 믿으면 안된다. 검색 첫 페이지에 노출되면 당연히 방문자수가 오른다. 하지만 원래 올라야 하는 것 이상으로 오른다. 어떻게 뻥튀기가 되는지 알아보자.

특성1)

네이버 블로그의 방문자수는 IP가 동일한 컴퓨터로 접속해도 30분마다 재방문하면 방문자수가 올라간다. 그리고 블로그 단위가 아니라 글 단위로 방문자수가 올라간다. 즉, 동일한 IP로 동일한 블로그에 접속해서 30분마다 10개의 글을 클릭하면 방문자수가 10씩 올라간다. 하지만 이걸 이용해서 방문자수를 수작업 노가다로 올리는 사람은 없다. 일단은 그렇구나 하고 넘어가자.

특성2)

네이버 블로그는 엄청나게 많은 봇들이 활동한다. 상업적 가치가 있는 키워드(맛집, 펜션 등)의 경우 수많은 봇들이 자동으로 네이버를 검색 후 첫 페이지에 나오는 글들에 방문해서 이웃신청도 하고, 댓글과 공감도 남긴다. 이 봇들은 쉬지 않고 계속 무한히 돌아간다.

특성1) + 특성2)

이 두가지가 합쳐지면 방문자수 뻥튀기가 발생한다.

검색 상위노출 정상 방문자 + (상업적 가치가 있는 키워드 X 봇 활동)

네이버 블로그에 일방문자수 측정 코드를 넣어서 확인해봤는데 일방문자수가 많은 블로그일수록 실제 측정한 숫자와 네이버 블로그에 표시되는 일방문자수의 차이가 크게 벌어졌고 그 차이는 2배 이상이었다. 측정 코드 자체의 문제도 고려했지만 측정 코드의 수치는 구글 통계와 거의 일치할 정도로 정확했다.

 

네이버 검색 첫 페이지에서 밀려나면 방문자수가 급락하는 이유

네이버 블로그 이외의 블로그는 방문자수가 급락하지 않는다. 특별한 이벤트가 발생해서 방문자가 급증한 경우를 제외하고는 블로그를 방치해도 방문자수는 서서히 줄어든다. 하지만 네이버 블로그는 위에서 설명한 이유로 인해 첫 페이지 노출 뻥튀기가 심하고 네이버 검색 이외의 출구가 없기에 첫 페이지에서 밀려나는 순간 방문자수가 심각하게 떨어진다. 방문자수가 1,000명이 넘던 블로그도 하루만에 100명으로 떨어진다.

 

저품질의 공포에서 벗어나려면

저품질은 없다고 했으니 다시 말해서 고품질 경쟁에서 밀려나는 공포에서 벗어나려면 어떻게 해야할까? 고품질이 되는 방법을 아는 사람은 없다. 그걸 안다고 해도 결국 첫 페이지에 노출되는 블로그는 10개뿐. 네이버가 인정하는 소수의 파워블로거가 아니라면 영원히 끝없는 싸움을 반복해야 한다.

방법은 단 한가지. 네이버 검색 이외의 검색에 노출되면 된다. 하지만 쉽지는 않다. 왜냐면 네이버는 다른 검색엔진이 검색하는 것을 막는다. 그렇다고 완전히 방법이 없는 것은 아니다. 네이버 바깥의 다른 웹서비스에 자신의 글을 노출시키면 된다.

실제 예를 들어 보자. 구글에 ‘종각/종로 족발맛집 : 족발마심. 쫀독쫀독 청정제주흑돼지 매일 삶는 집‘을 검색해보자. 제목이 똑같은 어떤 네이버 블로그의 글이 맨위에 뜰 것이다. 그렇다면 다른 네이버 블로그의 글 제목도 똑같이 검색하면 구글에서 검색이 될까? 네이버 이외의 다른 웹서비스에 글을 등록하지 않았다면 제목을 똑같이 검색하더라도 검색이 되지 않는다. 그렇다면 예로 든 글은 어떻게 검색이 된걸까? 예로 든 글은 위드블로그 캠페인 리뷰에 등록된 글이다. 구글 검색이 위드블로그의 정보를 수집하고 그로 인해 네이버 블로그의 글도 같이 수집할 수 있었던 것이다.

 

네이버 블로그를 포기할 수 없다면

친해진 이웃, 체험단 활동, 이제껏 써온 글 등 여러가지 이유로 네이버 블로그를 포기 할 수 없을 것이다. 그렇다면 위에 설명한 것 처럼 네이버 서비스 바깥의 활동을 열심히 하면 된다.

자체 웹사이트를 운영하며 글 등록 기능을 갖춘 체험단 서비스, 다음뷰, 메타 블로그, 트위터, 페이스북 등 네이버 외부에 지속적으로 글의 링크를 내보내야 한다. 그래서 외부 유입이 늘어나야 네이버 상위노출에 연연하지 않아도 방문자수를 유지할 수 있게 된다. 물론 네이버 검색 첫 페이지 방문자수 뻥튀기 숫자가 그립기는 할 것이다.

 

파이어폭스 16의 새기능 개발자 도구 모음

파이어폭스 16에 새로운 기능이 추가되었습니다.

메뉴의 도구 -> 웹 개발 도구 -> 개발자 도구 모음 을 선택합니다.
브라우저 하단에 명령창과 웹 콘솔, 문서 검사, 스크립트 디버거가 나타납니다.

명령창에 help 를 입력하면 위와 같이 사용 가능한 명령들이 나타납니다.

 

위 스크린샷은 help screenshot 을 입력한 모습 입니다.

재밌어 보이는 이 기능은 알고보면 엄청 좋은 기능 입니다.
여러분들이 개발하는 과정에서 여러번 반복해야 하는 일을 명령어 복사/붙여넣기로 반복 수행 할 수 있습니다.

예로 특정 쿠키를 지우고 싶다면 아래의 명령어로 지울 수 있습니다.

>> cookie remove KEY

그런데 아직 버그가 있는지 쿠키가 지워지지는 않더군요.
앞으로 이 기능이 발전하면 명령어로 파이어폭스를 다양하게 제어할 수 있을 것 입니다.

* 파이어폭스 16 릴리즈 노트: https://www.mozilla.org/en-US/firefox/16.0/releasenot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