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보관물: 리뷰

맥북 프로 레티나 잠금장치 PNY ThinkSafe For Mac

카페에서 맥북 흰둥이를 썼을때는 마음편히 자리를 비우고 화장실을 갔다왔다. 하지만 맥북 프로 레티나 15인치 고급형을 쓰게되자 도난이 걱정되서 화장실을 못가겠다. 자리를 비울때는 맥북과 아이폰을 페이스타임으로 연결해서 아이폰으로 감시하기도 했다.

결국은 도난방지를 위해 노트북 잠금장치를 구매하기로 했다. 하지만 맥북 프로 레티나는 잠금장치 구멍(락홀, 캔싱턴 락홀)이 없다. 다행히도 클리앙 게시물을 읽던중 아마존에서 판매중인 PNY ThinkSafe Portable MacBook Locking System (P-TSAL1-RB) 를 알게되었다. (이하 ThinkSafe)

이 제품은 맥북의 본체와 모니터 사이의 틈으로 걸쇠를 넣고 그 걸쇠를 자물쇠로 잠그는 방식이다. 아마존의 제품 사진이나 이 글에 포함된 제품 사진들을 보면 사용법을 쉽게 이해 할 수 있다.

PNY ThinkSafe Portable MacBook Locking System

가격은 할인해서 2014년 1월 12일 기준으로 $18.40 이며 한국 직배송이 가능하다. 아마존과 BC 글로벌 카드 무료배송 프로모션을 이용해서 구입했다. DHL로 배송되었고 주말까지 포함해 1주일 가량 걸렸다.

P-TSAL1-RB 파우치

박스를 열자 제품이 담긴 파우치가 있었다. 제품의 마감은 부드럽지만 단단한 금속이기에 가방속에 넣고 다닐때 다른 물건에 상처를 줄 가능성이 있고 케이블의 관리도 어렵기 때문에 파우치는 필수이다.

P-TSAL1-RB 부속품

위 사진은 맥북 프로 레티나용 걸쇠의 모습이다.

P-TSAL1-RB 부속품

총 3가지 크기의 걸쇠가 제공되며 락홀용 걸쇠도 제공된다. 즉, 이 제품은 락홀이 있는 노트북도 쓸 수 있는 범용적인 제품이다. 자신의 맥북에 맞는 크기의 걸쇠를 사용하면 된다. 꼭 맥북이 아니더라도 걸쇠의 크기만 맞다면 울트라북에서도 사용이 가능 할 수 있다. 아마존 리뷰중에 Lenovo Yoga 에서 쓰고 있다는 글도 봤다.

주의! 제품 설명을 보면 맥북 프로 레티나 뿐만 아니라 맥북 에어도 지원한다고 한다. 그런데 아마존 사용자 리뷰중 별점 1개를 준 사람들은 맥북 에어 사용자들로 크기가 맞지 않다거나 상처가 생겼다고 한다. 물론 맥북 에어에서 잘 쓰고 있다는 사람도 있다. 문제가 있다는 맥북 에어의 정확한 모델은 모르겠지만 구매전에 좀 더 정보를 찾아보길 바란다.

P-TSAL1-RB 부속품

케이블과 자물쇠의 모습이다. 두개의 벨크로(찍찍이)가 있어서 케이블을 정리하기 유용하다. 케이블에는 비밀번호가 적혀있는 사각형의 플라스틱 조각이 달려있다. 비밀번호라고? 아마도 설마 할텐데 그 설마가 맞다. 비밀번호를 바꿀 수 없는게 이 제품의 최대 단점이다. 무슨 이유에서인지 모르겠지만 비밀번호가 고정이라는 것은 정말 아쉽다. 그나마 큰 도움이 되지는 않지만 이 제품을 만든 회사인 PNY 사이트에 비밀번호를 등록해 놓을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한다. 나는 PNY 사이트와 LastPass 보안노트 양쪽에 저장했다.

P-TSAL1-RB 장착

P-TSAL1-RB 장착

카페에서 제품을 장착해봤다. 걸쇠를 본체와 모니터 사이의 틈새로 밀어넣는다. 걸쇠가 맥북에 상처를 입힐까봐 조심스럽게 밀어넣었다. 걸쇠에 비닐랩이라도 씌울까 생각중이다.

P-TSAL1-RB 장착

위의 사진 처럼 맥북 뒷편으로 자물쇠를 걸 수 있도록 걸쇠가 나온다.

P-TSAL1-RB 케이블

걸쇠에 자물쇠를 걸기 전에 우선 테이블 다리에 케이블을 고리에 통과시켜 감아준다.

P-TSAL1-RB 자물쇠

그리고 걸쇠에 자물쇠를 걸어서 잠근다.

P-TSAL1-RB 장착 전체모습

위 사진은 카페 테이블에 ThinkSafe 로 맥북 잠금을 완료한 모습이다. 이제 절단기로 케이블을 끊거나 테이블을 들어올려 케이블을 빼내지 않는한 맥북을 가져갈 수 없게 되었다.

P-TSAL1-RB 케이블

케이블이 너무 길어서 바닥에 끌릴경우 벨크로를 사용해서 감아놓으면 깔끔하다.

P-TSAL1-RB 장착

락홀이 없는 맥북에 사용가능한 여러가지 잠금장치를 찾아봤지만 ThinkSafe 처럼 사용하기 쉬운 제품은 없었다. 다른 제품중 하나는 맥북 하판에 뭔가를 장착하는 제품인데 정말 사고 싶지가 않다. 앞으로 어떤 잠금장치가 나올지 모르겠지만 현재로써는 락홀이 없는 맥북용 잠금장치로써 ThinkSafe 는 최선의 선택이라고 할 수 있다.

정리함 기능을 갖춘 멀티탭 플러그 팟(Plug Pot)

책상위의 멀티탭과 어댑터를 정리하기 위해서 멀티탭 정리함을 조사했다.

멀티탭

위의 사진과 같이 멀티탭을 사용하고 있었는데 아래와 같은 불편이 있다.

  • 전원 구멍에 먼지가 쌓인다.
  • 어댑터와 감아놓은 전선이 지저분하고 공간을 차지한다.

멀티탭

멀티탭을 책상 밑으로 놓는 방법도 있는데 이럴경우 멀티탭에 쌓이는 먼지가 더 심해지고 멀티탭과 전자제품의 거리가 멀어져서 전선이 치렁치렁 해진다. 바닥에 전선들이 널부러져 있는 것도 싫다.

그래서 멀티탭 정리함을 찾다가 아래 사진의 플러그 팟(Plug Pot)이라는 제품을 찾았다.

플러그 팟(Plug Pot)

보통의 멀티탭 정리함은 말그대로 상자(함)이며 케이블이 나오는 구멍이 있다. 그런데 이 제품은 다른 제품들과 달리 뚜껑이 6구짜리 개별 스위치 멀티탭이다. 때문에 가격(구입가: 무료배송 49,900원)이 상당히 비싸다. 참고로 일반 6구짜리 개별 스위치 3m 멀티탭은 약 15,000원 가량 한다.

가격이 비싸서 망설였지만 이 제품을 본 순간 다른 제품은 오징어로 보여서 사고 싶은 생각이 달아났다.

플러그 팟(Plug Pot)

뚜껑 밑에 5구, 뚜껑 위에 1구가 제공된다. 뚜껑 위에 1구는 정말 유용하다. 항상 꽂아두는 제품도 있지만 노트북 처럼 수시로 코드를 뺐다 꼽는 경우도 있기 때문이다. 1개로 부족하다 싶으면 2~3구짜리 소형 멀티탭을 연결하면 된다.

정말 중요한 전선의 길이는 약 2.5m 이다. 회사에서 멀티탭 관리(?)를 담당하는 개인적인 경험상 보통의 상황에서 문제없는 길이라고 본다.

플러그 팟(Plug Pot)

뚜껑 위에는 각 개별 또는 전체를 ON/OFF 할 수 있는 스위치가 있다. 버튼이 들어간 상태가 ON 이므로 튀어나온 버튼을 실수로 눌러도 전원이 꺼지지 않아서 다행이다. 공간 활용을 위해서 뚜껑 위에 뭔가 올려놓고 싶기에 스위치가 돌출되지 않는 방식이었으면 더 좋았을 것 같다.

플러그 팟(Plug Pot)

위의 사진처럼 어댑터와 남는 길이의 전선을 말아 넣었다. 자리를 차지하던 큼직한 어댑터가 사라지니까 정말 깔끔하다.

무려 3구가 남아서 낭비처럼 보이는데 일단 한군데에는 유전원 USB 3.0 허브를 연결할 계획이다. 그동안은 정리안되는 어탭터가 늘어나는게 싫어서 쓰지 않았을 뿐이다.

품질은 마음에 드는데 가격은 아무리 생각해도 비싸다. 하지만 이걸 대체할 만한 제품은 내가 아는한 없다. 오히려 다른 제품은 그냥 플라스틱 상자인데 가격이 너무 비싸다는 생각이 든다. 정말 싸구려 제품은 디자인이 심히 조악해서 방의 인테리어를 망친다.

가격은 비싸지만 제품의 품질이 좋고 디자인에 있어서는 굿디자인 및 레드닷 선정 제품이라는 것에 만족한다.

Moshi Clearguard 키스킨 사용기

맥북 프로에 씌울 키스킨으로 Moshi Clearguard 를 샀다.

맥북 프로 레티나에 키스킨을 씌우면 액정에 눌림이 발생한다는 이야기를 들어서 무척 고민했었다. 그러데 왠걸 애플 스토어에서 Moshi Clearguard 키스킨을 팔고 있었다. 그래서 걱정없이 구매했다.

최저가 검색을 통해 까사라는 쇼핑몰에서 구매했는데 무척 저렴한 가격에 살 수 있었다.

Moshi Clearguard Keyskin MB

키스킨을 씌워보니 제품 설명대로 맥북 키보드에 빈틈없이 딱 맞았다. 위 사진은 2주정도 사용한 사진으로 손때가 묻어서 불투명한 상태이다. 깨끗할때는 키스킨이 티나지 않을 정도로 투명했다.

Moshi Clearguard Keyskin MB

손때가 묻었다고 속상해 하지 말자. 주방 세제 같은 중성 세제로 세척이 가능하다. 세척하는 방법은 아래 영상을 참고하자.

Moshi Clearguard Keyskin MB 액정 자국

위 사진은 액정에 남은 키스킨 자국이다. 맨 처음 자국을 보고 가슴이 덜컹 내려앉았었다. 하지만 안경닦이로 닦아내니 깨끗하게 지워졌다. 키스킨의 손때나 먼지 자국일뿐 물리적인 상처는 아니었다.

0.1mm로 아무리 얇다고 해도 키감은 키스킨이 없을때와 비교하면 최악이다. 키스킨을 쓸거라면 키감은 포기 할 수밖에 없다.

키감은 떨어졌지만 키보드 틈새로 이물질이 들어가는 것을 막을 수 있어서 만족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