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보관물: 도서

[서평] 생각한다면 과학자처럼

처음 이 책의 제목과 표지에서 받은 느낌은 과학적 상식을 가볍게 다루는 것이라 생각했다. 하지만 읽어보니 생각보다 내용에 무게가 있다. 잘못된 사례를 과학적으로 반박해야 하기에 수학 계산도 자주 등장한다.

계산과 관련된 예로 매년 미국에 수입되는 음식물이 300억톤이라는 신문 기사의 문제를 지적하며 미국 인구수로 나누면 1인당 1일 270kg을 섭취해야 가능한 양으로 어떤 정보에 대해서 곧이 곧대로 받아들이면 안된다는 내용이 있다.

알게된 정보에 대해서 타당한지 의심하고 검증해보는 것은 귀찮은 행위이지만 정보의 과잉인 시대에서 옳고 그른 정보를 구분하기 위해 최소한의 검증이 필요하다고 이야기 한다.

책에서 과학은 아래와 같은 속성을 갖고 있다고 한다.

  1. 과학은 통한다.
  2. 과학은 허튼소리를 뿌리 뽑는 데 대단히 효과적이다.
  3. 과학은 반권위주의적이다.
  4. 과학은 확실성을 내놓기 위해 애쓴다.
  5. 과학적 과정은 어수선하다.
  6. 모든 데이터가 평등하지는 않다.
  7. 과학은 초자연을 설명할 수 있다.
  8. 과학은 경이와 외경을 불러일으킨다.
  9. 과학은 반직관적이다.
  10. 과학은 우리를 개화시킨다.

과학적으로 생각을 하기 위해서 우선 과학이란 무엇인지 이해하여야 한다. 책에서 과학은 절대적 진리를 찾는게 아닌 자연의 반증 가능한 모형을 찾는 것이라 말하며 ‘창조론’이나 ‘5초 전 주의자’ 같은건 어느 누구도 틀렸음을 증명할 수 없는 속성상 반증 가능한 모형이 아니며 따라서 과학이 아니다라고 이야기 한다.

백신의 위험성과 지구온난화에 대한 이야기도 있는데 단순한 데이터만 놓고 옳고 그름을 따지는 것이 아닌 다양한 데이터와 복합적인 상황들을 모두 풀어 놓고 문제를 논의 한다.

특히 우리는 쉽게 잘못된 상관관계에 빠질 수 있는데 예로 사망자가 많은 지역의 공기가 나쁘다는 통계가 나왔는데 알고 보니 사망자가 많은 곳의 화장터가 그 지역의 공기를 나쁘게 한 것이었다.

잘못된 상관관계는 “치즈 소비량이 늘어날수록 이불에 목이 감겨 죽는 사망자 수가 늘어난다.”는 결과를 만들어내기도 한다.

이 시대의 이슈와 사회적 현상에 대해 관심이 많은 사람이라면 이 책의 과학적 풀이에 흥미를 느낄 것이라 생각한다.

‘부스터’의 저자 김종수님의 강연에서 느낀점. “나는 리더로써의 자질을 갖추었는가?”

도서 부스터

최근 회사에서 ‘부스터‘라는 책의 저자인 김종수님을 초청하여 강연을 들었다.

김종수님의 강연 내용에 모두 공감한다. 나 뿐만 아니라 같이 강연을 들었던 모든 사람들이 공감을 했으리라 믿는다.

강연을 마치고 질문 시간이 있었고 질문과 답변이 끝난 후 이 책의 내용을 실천하기에 앞서 더 중요한 것이 있음을 느꼈다.

질문은 다양했지만 질문들의 공통분모는 “부스터의 내용대로 했는데 직원이 일을 제대로 못한다면?” 이었다.

이 질문들의 내면에는 “저는 리더로써 잘해보려고 하는데 직원이 따라오지 않거나 일을 잘하지 못하네요.”가 담겨있다고 볼 수 있다.

바로 이 점이 중요한 것이다. 되물어 보자. “나 스스로가 부스터의 내용을 실천할 리더로써의 자질을 갖추고 있는가?”

강연 당시에 진짜 필요한 질문은 “리더로써 제가 갖추어야 할 것은 무엇이며 제가 잘못하고 있을때 그것을 알아낼 수 있는 방법은 무엇입니까?”가 되었어야 한다.

김종수님은 아래와 같은 이야기를 하셨다.

  • 직원에게 권한을 주지만 책임은 리더가 진다.
  • 직원이 실패하더라도 성공할때까지 기다려준다.
  • 나에게 반대하는 사람을 더 곁에 뒀다.
  • 대부분 일을 직접하는 사람의 말이 맞다.

지금까지 본인 스스로 아래와 같은 생각을 하지 않았는가?

  • “알아서 하라고 일 맡겼더만 엉망이네. 내가 일일이 컨트롤 하지 않으면 안된다니까.”
  • “시키면 시키는대로 하지 얘는 뭐 하자는 것마다 토를 달지?”

정말 직원에게 권한을 위임하는 것과 일을 주고 방관하는 것은 다르다. 권한을 위임하더라도 일을 계속 체크하고 직원이 일을 성공적으로 마치도록 도와주어야 한다. 여기서 일을 체크 한다는 것은 일에 직접 간섭하는 것이 아닌 의견을 듣는 것이다. 김종수님은 “요즘 하는 일은 어때? 내가 뭐 도와줄건 없어?”라고 물어보시는 일을 하셨다고 한다. 그 일을 직접 하는 사람보다 본인이 더 잘 알 수는 없기 때문이다.

직원에게 권한을 위임하기 위해 정말 중요한건 결국 인사다. 믿지 못할 직원은 애초에 뽑지를 말아야 하며 업무 능력보다 친분을 우선시 해서도 안된다. 김종수님 처럼 자신에게 반대하는 사람을 곁에 두는건 쉽지 않다. 쉽지 않으니까 아무나 리더가 될 수 없는 거다.

부스터를 가능케 하고 싶은가? 그렇다면 나 자신부터 리더로써의 자질을 갖추자.

팀에서 스크럼과 XP를 시작했습니다.

scrum_and_xp

그동안 개발을 하면서 기존 SW개발 방법에 불만이 많았습니다.

그런데 이번에 스크럼과 XP라는 책을 보니 제가 원했던 방법들이 정리되어 실제 쓰여지고 있었음을 알게 되었습니다.

스크럼은 방법론이 아닌 프레임웍 입니다.

앞으로 팀이 어떻게 발전될지 많이 기대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