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블로거의 영원한 족쇄 저품질

다양한 블로그 서비스중에 유독 네이버 블로그에만 있는 특이한 현상이 있다. 그건 바로 ‘저품질‘ 이다.

네이버 블로거들이 말하는 저품질이란 네이버 검색 상위노출(첫 페이지 노출)이 안되는 것을 말한다. 그리고 저품질에 걸릴까봐 전전긍긍하며 불안한 마음으로 블로그를 운영한다. 심지어는 블로그가 저품질에 걸렸다고 판단되면 새로운 블로그를 개설해서 모든 글을 옮기기도 한다.

 

저품질은 논리적으로 불가능

하지만 네이버에서는 공식적으로 저품질이란건 없다고 말한다. 프로그래머로써 논리적으로 봤을때 나도 이 부분에 동의한다. 왜 그런지 따져보자. 네이버 블로그 검색 첫 페이지에 노출되는 글은 10개다. ‘강남 맛집’으로 검색했을 경우 검색되는 전체 글은 지금 이 시점에서 178,107건 이다. 그럼 같은 블로그가 중복되는 것도 있다고 치고 블로그를 10만개로 잡아보자. 그렇다면 첫 페이지에 노출되는 블로그 10개를 제외한 나머지 99,990개의 블로그는 저품질인가? 자신이 네이버 블로그 관리자라면 ‘강남 맛집’ 키워드 하나만 해도 나오는 수만개의 블로그에 저품질을 부여하는 작업을 하고 싶은가?

 

진짜는 고품질이다

2013년 4월 13일 한국소비자원의 통계에 따르면 네이버 블로그만 2천850만개가 개설되어 있다고 한다. 국내 전체 블로그중 파워블로그는 1,400개라고 한다. 손꼽히는 파워블로그는 아니더라도 괜찮은 블로그를 1만개라고 해보자. 네이버 블로그 관리자 입장에서 고품질 블로그 1만개를 고르는게 빠를까 저품질 블로그 2천849만개를 고르는게 빠를까? 당연히 고품질 블로그를 뽑는게 합리적이다. 스포츠 팀을 보더라도 잘하는 사람을 뽑아서 1군에 올리고 1군에 오르지 못한 사람들이 2군이 되는거지 못하는 사람을 뽑아서 2군을 만들고 2군 만들고 남은 사람을 1군으로 만드는게 아니다.

 

저품질은 도시전설

저품질에 대한 소문은 엄청나고 풍성하다. 저품질의 덫을 피하는건 미셔 임파서블이다. 저품질에 걸릴 행동은 하나도 하지 않았는데도 저품질에 걸렸다는 블로거는 수두룩하다. 저품질에 걸리지 않는 완벽한 방법은 딱 한가지다. 네이버 블로그를 하지 않으면 저품질에 걸리지 않는다. 왜 이렇게 저품질은 추측만 난무할까? 당연히 저품질은 존재하지 않기 때문이다.

 

결국은 고품질 경쟁에서 밀려난 것

새로운 블로그와 블로거들은 계속 등장한다. 한때 자신의 블로그가 고품질이었다 해도 다른 고품질 블로그가 등장하면 경쟁에서 밀리는 것이다. 저품질에 걸리는 행동을 하지 않았음에도 저품질에 걸리는 비논리가 이제 풀리는가? 즉, 당신의 블로그에 잘못은 없다. 단지 다른 블로거가 더 잘했을뿐이다.

 

네이버 블로거가 네이버 검색 상위노출에 목숨거는 이유

네이버 블로그 이외의 블로그를 쓰는 사람들은 네이버 검색 상위노출에 크게 신경쓰지 않는다. 물론 노출되면 좋지만 어차피 네이버 블로그를 우선으로 보여주기에 포기했다고 볼 수도 있다. 그렇다면 네이버 블로그 이외의 블로그는 일일 방문자수가 0일까? 그렇지 않다. 네이버 블로그 이외의 블로그는 네이버 검색 말고도 다른 모든 검색엔진에 노출된다. 하지만 네이버 블로그는 네이버 검색에서만 노출된다. 때문에 네이버 블로그는 네이버 검색만이 유일한 출구다. 물론 네이버 블로그가 구글에서 검색되는 경우도 있는데 그건 이후에 다시 설명하겠다.

 

네이버 블로그의 일방문자수 뻥튀기

네이버 블로그의 일방문자수를 그대로 믿으면 안된다. 검색 첫 페이지에 노출되면 당연히 방문자수가 오른다. 하지만 원래 올라야 하는 것 이상으로 오른다. 어떻게 뻥튀기가 되는지 알아보자.

특성1)

네이버 블로그의 방문자수는 IP가 동일한 컴퓨터로 접속해도 30분마다 재방문하면 방문자수가 올라간다. 그리고 블로그 단위가 아니라 글 단위로 방문자수가 올라간다. 즉, 동일한 IP로 동일한 블로그에 접속해서 30분마다 10개의 글을 클릭하면 방문자수가 10씩 올라간다. 하지만 이걸 이용해서 방문자수를 수작업 노가다로 올리는 사람은 없다. 일단은 그렇구나 하고 넘어가자.

특성2)

네이버 블로그는 엄청나게 많은 봇들이 활동한다. 상업적 가치가 있는 키워드(맛집, 펜션 등)의 경우 수많은 봇들이 자동으로 네이버를 검색 후 첫 페이지에 나오는 글들에 방문해서 이웃신청도 하고, 댓글과 공감도 남긴다. 이 봇들은 쉬지 않고 계속 무한히 돌아간다.

특성1) + 특성2)

이 두가지가 합쳐지면 방문자수 뻥튀기가 발생한다.

검색 상위노출 정상 방문자 + (상업적 가치가 있는 키워드 X 봇 활동)

네이버 블로그에 일방문자수 측정 코드를 넣어서 확인해봤는데 일방문자수가 많은 블로그일수록 실제 측정한 숫자와 네이버 블로그에 표시되는 일방문자수의 차이가 크게 벌어졌고 그 차이는 2배 이상이었다. 측정 코드 자체의 문제도 고려했지만 측정 코드의 수치는 구글 통계와 거의 일치할 정도로 정확했다.

 

네이버 검색 첫 페이지에서 밀려나면 방문자수가 급락하는 이유

네이버 블로그 이외의 블로그는 방문자수가 급락하지 않는다. 특별한 이벤트가 발생해서 방문자가 급증한 경우를 제외하고는 블로그를 방치해도 방문자수는 서서히 줄어든다. 하지만 네이버 블로그는 위에서 설명한 이유로 인해 첫 페이지 노출 뻥튀기가 심하고 네이버 검색 이외의 출구가 없기에 첫 페이지에서 밀려나는 순간 방문자수가 심각하게 떨어진다. 방문자수가 1,000명이 넘던 블로그도 하루만에 100명으로 떨어진다.

 

저품질의 공포에서 벗어나려면

저품질은 없다고 했으니 다시 말해서 고품질 경쟁에서 밀려나는 공포에서 벗어나려면 어떻게 해야할까? 고품질이 되는 방법을 아는 사람은 없다. 그걸 안다고 해도 결국 첫 페이지에 노출되는 블로그는 10개뿐. 네이버가 인정하는 소수의 파워블로거가 아니라면 영원히 끝없는 싸움을 반복해야 한다.

방법은 단 한가지. 네이버 검색 이외의 검색에 노출되면 된다. 하지만 쉽지는 않다. 왜냐면 네이버는 다른 검색엔진이 검색하는 것을 막는다. 그렇다고 완전히 방법이 없는 것은 아니다. 네이버 바깥의 다른 웹서비스에 자신의 글을 노출시키면 된다.

실제 예를 들어 보자. 구글에 ‘종각/종로 족발맛집 : 족발마심. 쫀독쫀독 청정제주흑돼지 매일 삶는 집‘을 검색해보자. 제목이 똑같은 어떤 네이버 블로그의 글이 맨위에 뜰 것이다. 그렇다면 다른 네이버 블로그의 글 제목도 똑같이 검색하면 구글에서 검색이 될까? 네이버 이외의 다른 웹서비스에 글을 등록하지 않았다면 제목을 똑같이 검색하더라도 검색이 되지 않는다. 그렇다면 예로 든 글은 어떻게 검색이 된걸까? 예로 든 글은 위드블로그 캠페인 리뷰에 등록된 글이다. 구글 검색이 위드블로그의 정보를 수집하고 그로 인해 네이버 블로그의 글도 같이 수집할 수 있었던 것이다.

 

네이버 블로그를 포기할 수 없다면

친해진 이웃, 체험단 활동, 이제껏 써온 글 등 여러가지 이유로 네이버 블로그를 포기 할 수 없을 것이다. 그렇다면 위에 설명한 것 처럼 네이버 서비스 바깥의 활동을 열심히 하면 된다.

자체 웹사이트를 운영하며 글 등록 기능을 갖춘 체험단 서비스, 다음뷰, 메타 블로그, 트위터, 페이스북 등 네이버 외부에 지속적으로 글의 링크를 내보내야 한다. 그래서 외부 유입이 늘어나야 네이버 상위노출에 연연하지 않아도 방문자수를 유지할 수 있게 된다. 물론 네이버 검색 첫 페이지 방문자수 뻥튀기 숫자가 그립기는 할 것이다.

 

네이버 블로거의 영원한 족쇄 저품질”에 대한 7개의 생각

    1. A2 글쓴이

      네이버 블로그 이외의 블로그를 운영하는 블로거들은 상상할 수 없는 이야기들이 많습니다.
      그중 하나로 ‘글 쓰고 몇분 지나서 수정하면 저품질에 걸린다’가 있습니다.
      저는 몇년전에 쓴 글도 수정하는데 말이죠.

      응답
  1. 소셜라이프

    저도 얼마전에 제가 운영하는 네이버 블로그가 저품질( 사실 이 단어도 정확한 용어인지 불분명하지만)에 걸렸습니다.

    원래 2~3000명 꾸준히 방문하던 블로그인데 2틀사이에 방문자가 쭉 빠져서 어젠 약 400명정도가 왔다갔습니다.

    블로그에서 중간에 CPA글도 몇 개 적었지만 그 갯수가 극히 미미 (10개도 안되고 민감한 키워드도 아니었지만) 합니다.

    복사 글은 아마 없다고 봐야하고 그런데 이런일이 생기네요. 사실 블로그 제목을 수정하면 블로그 자체는 모르겠지만 포스팅이 뒤로 밀리는 것은 사실입니다. 그건 네이버 블로그와 네이버 카페 동일하더라구요. 티스토리의 경우에는 잘 모르겠습니다. 그냥 오타나면 바로 바로 수정하고 있거든요.

    이번 계기로 조금 확실해졌습니다. 네이버에 쏟던 정성을 티스토리에 투자하자, 달러나 벌자라는….ㅠㅠ

    응답
    1. A2 글쓴이

      네이버 블로그 이외의 블로그를 운영하면 네이버 블로그 만큼 단박에 방문자수를 올릴 수는 없지만 급락하지 않고 꾸준하고 안정된 방문자수를 유지할 수 있죠.
      네이버 블로그를 운영하시는 분들을 보면 글쓰기 보다는 어떻게 하면 저품질에 걸리지 않을지 전전긍긍 하는게 안타깝습니다.

      응답
  2. 저품질은진짜존재해요

    저품질? 그런게 있겠어? 라며 네이버 블로그를 운영하던 중, PC화면 3페이지 맨 첫번째에 거의 대부분의 글이 뜨는 일명 ‘3페이지 저품질’에 걸렸습니다. 저품질이라는 용어가 정확한지는 모르겠으나 일부러 3페이지 맨 첫번째, 즉 21번째에 뜨도록 설정해놓은것같다는 느낌을 지울 수 없습니다. 특히 저만사용하는 특정단어를 네이버에 검색했을때, 2페이지 까지는 제가 운영하는 다음블로그만 나오고 3페이지 맨 첫번째에 네이버블로그가 뜨는 걸 보고 “진짜 저품질이라는게 있구나.”라는 생각을 하게되었습니다.
    IP주소때문에 저품질이 온 것 같고요.(같은 IP주소 사용중인 사람의 블로그가 네이버에서 검색안되는 저품질이거든요.)
    1.동일 IP 주소를 2개 이상의 블로그가 사용했을때 하나의 블로그라도 저품질이 오면 나머지 블로그도 싹 다 저품질이 된다. 2.글을 올리고 네이버에서 검색되기까지 일정 시간이 걸리는데 (십 몇분) 검색되기 전에 링크 복사하여 다른곳에 뿌리면 네이버에서 영원히 검색 안될수도 있다. 3.3페이지 저품질은 진짜 존재한다. 4.아예 네이버에서 존재하지 않는 블로그인것처럼 포스팅제목을 똑같이 검색해도 검색되지 않는 저품질 블로그도 있다.
    1~4까지 제가 직접 경험한것입니다. 윗 댓글에서 포스팅 수정 이야기가 있어 덧붙이자면 수정을 ‘자주’하면 안좋다는것이지 아예하지말라는 뜻은 아닙니다. 블로그마케팅 하시는 분들도 네이버 블로그 포스팅 수정 합니다. 그런데 하루만에 몇십개 포스팅을 수정하면 저품질이 오는듯합니다.

    응답
    1. A2 글쓴이

      저품질이라 불리우는 현상은 실제 존재합니다. 하지만 그 현상이 발생하는 원인을 잘못 생각하고 있다는 것 입니다.
      제가 말하는 것은 프로그램 상식적으로 좋은 글을 상위로 올리는 방법이 빠르지 안좋은 글을 뒤로 빼는건 훨씬 어렵다는 겁니다.
      어뷰징 업체들이 어떻게 상위 노출을 조작할까요? 저품질에 안걸려서 상위 노출이 되는게 아니라 고품질에 걸리기에 상위노출이 되는 겁니다.
      어뷰징 업체들은 어떻게 해야 고품질에 걸려서 상위 노출을 시킬지를 고민한다면 일반 블로거들은 어떻게 해야 저품질에 걸리지 않을까를 고민하고 있죠.

      응답
      1. 좀좀이

        블로그를 하며 여러 블로그 돌아다니다보면 네이버 블로거분들이 유독 저품질 – 특히 3페이지 저품질 공포에 휩싸여있다는 것을 종종 느꼈는데 이 글 속에 답이 있었네요. 왜 하필 3페이지 저품질인가? 20개까지는 고품질, 그 뒤부터는 최신순으로 나오게 하면 3페이지 저품질 현상이 발생하겠군요.

        응답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