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 겨울(8월) 멀가스 울루루(Uluru) 투어 필독 체험 후기

호주의 겨울인 8월에 멀가스 어드벤처 투어에서 진행하는 3박 4일 울루루 투어를 다녀왔다. (*위키 등의 자료에는 ‘울룰루’가 아닌 ‘울루루’라고 표현되어 있다.)

울루루를 가기전에 옷과 준비물을 위해 많은 블로그 글을 읽어봤는데 직접 체험해보니 진짜 중요한 정보들이 빠져있었다는 것을 알았다. 최소한의 고생으로 완벽한 울루루 투어를 하고 싶다면 이 글을 꼭 읽기 바란다.

<중요!> 이 글은 호주의 겨울(8월)이 기준이며 여름은 다를 것이다.

투어 차량으로 이동중

# 필수 준비물

– 스포츠 타월 / 세면도구

캠프장에서 세수 및 샤워를 할 수 있다. 수건과 세면도구는 당연히 개인이 준비해야 한다. 젖어도 빠르게 마르는 스포츠 타월이 아무래도 편리한다.

– 선크림 / 등산 모자 / 선그라스

구름이 거의 없고 항상 햇빛이 내려쬔다. 하지만 그늘은 춥다. 온도가 아닌 햇빛 그 자체에 대비해야 한다.

– 핸드크림 / 입술보호제 / 보습제품

공기가 무지막지하게 건조하다. 손가락 끝이 마르고 갈라져서 아프고 심지어 아이폰 지문인식도 안된다. 우리나라는 가장 건조한 계절도 습도가 50%를 넘는다. 울루루가 있는 지역의 평균 습도는 24% 이다. 손에 피나고, 입술 터지고, 얼굴에 버짐 생기고 싶지 않으면 수시로 아낌없이 보습제품을 발라라.

킹스캐년

– 상의 / 하의

하루의 일교차가 매우 크다는 점에 유의하자. 새벽에는 0도 가깝게 떨어지다가 낮에는 20도를 넘는다.

상의는 두꺼운 옷 대신 얇은 옷을 여러개 준비하는 것을 적극 추천한다. 나는 기본 티(반팔), 경량 패딩, 바람 막이, 짚업 후드를 가져갔다. 기본 티는 항상 입고 있는 상태에서 나머지 옷을 조합해서 입었다. 등산을 아는 사람들은 환복이 중요하다는 것을 안다. 트레킹 중에는 기본 티에 경량 패딩과 바람 막이를 적절히 환복하면 너무 춥거나 더워서 고생하지 않고 편한 트레킹을 즐길 수 있다.

하의는 스포츠 츄리닝 바지나 여름 등산용 바지가 좋다. 가이드와 몇몇 사람들은 반바지를 입었지만 낮에 긴바지를 입고 트레킹을 해도 다리에 땀이 차지는 않는다. 여자들은 대부분 레깅스를 입고 있었다. 이른 아침에는 긴 바지 하나만으로는 다리가 시렵다. 본인이 추위를 얼마나 타는지에 따라서 준비하자. 나는 반바지, 청바지, 츄리닝 이렇게 3개를 가져갔는데 대부분 츄리닝만 입었고 너무 추울때는 츄리닝 위에 청바지를 입었다.

– 운동화

운동화는 편하기만 하면 아무거나 상관 없다. 트래킹 코스는 우리나라의 흔한 등산 코스 보다 쉽다. 흙 묻어서 더러워지니까 어두운색 운동화가 좋다. 다른 사람들의 신발을 보니 트레킹화나 매쉬소재의 운동화가 흙이 덜 묻었다.

– 물통(300 ~ 500ml 용량)

본인이 물을 매우 자주 마시는 편이 아니라면 작은 물통이면 트레킹중에 마시기에 충분하다. 투어 차량에는 항상 큰 물통에 물이 준비되어 있다. 단, 캠핑장이나 차량의 물은 정수기나 생수가 아닌 수돗물이다.

– 가벼운 가방 / 백팩

트레킹 하면서 물통과 환복할 옷을 담고 다닐 가벼운 가방이 있으면 편리하다.

캠프 파이어를 위한 마른 나무 수집

– 목장갑(고무코팅 추천)

밤에 캠프 파이어를 하기 위해 마른 나무를 모아야 한다. 작은 나뭇가지를 줍는게 아니다. 2미터 넘는 나무를 옮겨야 한다. 손에 가시가 박히거나 생채기를 입고 싶지 않다면 목장갑을 반드시 챙겨라. 나무를 모을때 당신이 목장갑을 끼면 다른 사람들은 마치 타노스의 인피티니 건틀렛을 보듯 부러워 할 것이다. 참고로 나무 할때 옷 엄청 더러워진다.

– 물티슈

손에 흙 등이 묻을때가 자주 있는데 물티슈로 닦고 핸드크림을 발라주는 것이 좋다. 그렇지 않으면 건조한 공기속에 손이 트고 갈라질 것이다.

캠프 파이어

– 흔드는 핫팩(1박에 최소 2개)

붙이는 핫팩이나 너무 싸구려 핫팩은 피하자. 다이소에서 파는 1,000원에 2개짜리 12시간 지속 핫팩을 추천한다. 잠을 잘때 침낭 발끝과 몸통에 핫팩을 하나씩 놓자. 반드시 침낭 발끝에 핫팩을 놓아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발이 시려서 잠을 자기 힘들다.

– 숨쉬기 좋은 편한 마스크

공기나 건조하므로 마스크를 쓰고 잠을 자면 좋다. 공기가 너무 건조해서 밤새 마스크를 쓰고 자도 마스크에 습기가 차지 않는다.

– 플래시 라이트(손전등)

밤에는 캠핑장도 매우 어둡다. 스마트폰 플래시를 써도 되지만 휴대용 손전등 보다 불편하고 배터리도 아깝다. 머리에 착용 가능한 스포츠용 헤드렌턴이 가장 편하다.

– 스마트폰, 디지털 카메라 충전기 / 보조 배터리 / 멀티탭

캠핑장에 멀티탭이 있어서 충전을 할 수 있다. 콘센트 개수는 많지만 부족할 것을 대비해서 멀티탭을 따로 준비하면 좋다.

# 기타

겨울이라 그런지 파리는 거의 없었다. 가끔 붙는 한두마리는 그냥 내쫓으면 된다.

가이드가 해주는 음식은 무난했다. 바베큐는 너무 기대하지 말자.

식재료 다듬기, 설거지, 청소, 짐나르기, 나무하기 등 협업을 해야하는 일들이 있는데 가이드가 일일이 배정해주지 않으므로 알아서 적극 참여하자. 누가 열심히 참여하고 누가 뺀질거리는지 티가 난다. 겉보기에 가이드가 신경 안쓰는 것 처럼 보이지만 뺀질이가 누군지 가이드가 체크하고 있다가 나중에는 직접 일을 부여한다.

호주 겨울(8월) 멀가스 울루루(Uluru) 투어 필독 체험 후기”에 대한 2개의 생각

  1. toice

    전 어딘지도 모르는 여기를 어떤 계기로 가시게 된건지 궁금하네요!;

    응답
    1. A2 글쓴이

      호주의 시드니, 울루루, 멜버른 지역을 여행 갔다 왔어요.
      특별한 계기가 있는 것은 아니고 호주의 명소중에 하나라 여행 코스에 넣었습니다. ^^

      응답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